“더운 여름날의 도시…”. 잘 알려진 미국의 고전적인 락 노래의 가사는 더운 계절의 도쿄에 대해 구체적으로 쓰여질 수도 있었습니다. 일본의 여름은 무더울 때가 많지만, 날씨를 피하거나 즐길 수 있는 장소가 여전히 많이 있습니다.

오모리 후루사토 해변 공원

소풍 가기에 최고인 하얀 모래가 있는 곳을 찾아 남쪽 섬으로 떠날 필요가 없습니다. 오모리 후루사토 공원의 강변 해변에서는 수영이 허락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모래성을 쌓거나 책을 읽으며 쉬거나 물에 발을 살짝 담글 수도 있습니다.

센조쿠 공원

호수 주변을 산책하거나 외륜선을 타거나 잎이 무성한 벚꽃 나무의 그늘에서 소풍을 즐길 수 있습니다. 센조쿠 이케 역에서 몇 걸음만 걸으면 나오는 이 공원에서 할 일은 아주 많습니다. 근처 카페나 빵집에서 소풍에 필요한 것들을 살 수도 있습니다.

조시키 또는 미하라 쇼텐가이

하루의 열기가 너무 뜨거울 때 오오타의 전통적인 쇼핑 아케이드 또는 쇼텐가이로 향하세요. 이 상업 거리는 작은 식당, 옛날식 커피와 구멍가게가 오오타의 쇼핑 광경을 지배했던 20세기 중반의 도쿄를 떠오르게 합니다. 오늘날에는 종종 식료품점과 기타 상품 가게 사이에 자리 잡고 있는 최신 커피샵과 새로운 식당들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헤이와지마 보트 경주

특별한 모터보트 경주가 있는 헤이와지마 물 경기장에서 여름 경기를 관람하세요. 좋아하는 선수를 응원하고 내기를 할 수도 있습니다. 활기 넘치는 군중들 사이에 “저렴한 좌석”에 앉으면 경주할 때 보트에서 시원한 물이 튈 수도 있습니다. 근처에 있는 빅 펀 헤이와지마 복합 건물은 시원한 에어컨 바람과 함께 볼링장과 영화관을 제공합니다.

오오타 시 불꽃놀이 축제

밤이 되어 온도가 내려가면 불꽃 축제를 위해 다마 강가에 자리를 잡으세요. 스미다 강 불꽃놀이 축제만큼 잘 알려지지 않아 다마가와 불꽃놀이 축제에는 사람이 적지만, 여전히 인상적인 불꽃놀이가 펼쳐집니다. 현지인 사이에서 밤하늘 아래에 자리를 잡고 오오타 시에서 여름을 잘 보낸 것에 자신을 자랑스러워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