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먹을거리의 천국입니다. 고급 재료를 사용하며, 와쇼쿠(和食: 자연 친화적인 일본의

전통적인 음식문화를 가리킴)와 동시에, 창의적이고 새로운 요리를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에서 더욱 그렇습니다. 일본의 모든 지역과 각각의 도시들은, 그 지역만의 특산물과

요리를 자랑합니다. 도쿄는 다소 획일화되어 있는 듯이 보이지만, 도쿄 남동쪽에 위치한 오오타구는

특유의 독특한 먹거리로 관광객을 만족시킵니다. 아래에서 제안하는 맛집 기행으로, 오오타구 음식의

풍미를 만끽해보아요!

1. 아침

제대로 된 식도락가라면 오오타 도매시장에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도쿄 중심의 츠키지 시장과 비슷하지만, 규모면에서 오오타 시장이 훨씬 크며, 야채와 수산물 시장의 활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근처에 있는 꽃 시장은 일본에서 가장 큰 규모입니다. 시장 주변의 많은 노점상에서는, 아침식사로 신선한 스시를 맛볼 수 있습니다.

[/fusion_builder_column]

2. 늦은 아침

오오타구는 한 때, 구를 따라 흐르는 바다에서 양식한 해초(nori)의 주산지였습니다. 현재는 오모리 노리 박물관(Omori Nori Museum)에서 당시의 전통을 보관, 전시하고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이곳에서 일본음식의 기본적으로 사용되는 식재에 대해 배우고 , 체험활동(예약 필요)도 할 수 있습니다. 과거 행정구역인 도카이도에 속해 있었던 근처의 미하라 쇼핑센터에는 말린 해초, 그리고 다른 관련 상품들을 파는 상점들이 많습니다.

[/fusion_builder_column]

3. 점심

점심에는 오오타구 서쪽에 위치한 덴엔초후시로 가봅시다. 오스시도코로 다이고(문자 그대로 하면 다이고 스시 골목)에 가면 독특한 하네다-마끼를 맛볼 수 있습니다. 하네다-마끼는 하네다 근처에서 잡은 바다장어로 만든 스시 롤입니다. 이른 봄, 타마 강을 따라 핑크색 솜사탕처럼 활짝 피어난 벚꽃나무 길을 산책하며 점심을 소화시키고, 오후 간식을 맛 볼 준비를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fusion_builder_column]

4. 오후 간식

이케가미 혼몬지 사원을 방문하면 한적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허기를 느끼는 관광객이라면, 곧바로 사원 남쪽 끝에 위치한 디저트 가게로 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칡과 전분으로 만든 쿠주찌(Kuzumochi)가 이 곳의 대표적인 먹거리입니다. 콩가루, 혹은 갈색 설탕시럽을 얹어 먹으면 기가 막히게 맛이 있답니다. 세 가게 – 아사노-야, 이케다-야, 사가미-야 – 는 에도 시대부터 순례자들과 방문객에게 쿠주모찌를 팔아 온 전통 있는 가게입니다.

[/fusion_builder_column]

5. 저녁

카마타는 오오타구의 허브지역으로, 두 개의 기차역과 대규모 쇼핑몰이 유명합니다. 뒷골목에도 먹을 거리가 매우 많지만, 진정한 식도락가라면 30+ 레스토랑 중 하나에 가봐야 합니다. 오오타구의 명물인 조개와, 말린 해초를 곁들인 시오-야키소바(shio-yakisoba), 볶음 우동(stir-fried noodle)이 일품입니다. 특히 요리사가 바로 앞에서 요리를 해주는 호카엔(Hokaen)도 기억 해 둘 만 합니다..

[/fusion_builder_column]

6. 야식

야키소바를 실컷 먹고도 아직 뭔가 부족하다면, 카마타 지역의 명물인 이자카야 골목을 둘러보는 것도 좋습니다. 정감 있는 이자카야에서 다양한 맥주와 사케, 에다마메 등을 맛볼 수 있다. 대다수의 가게에서는 이 지역에서 유명한 하네쯔키 만두를 맛볼 수 있습니다. 이 만두는 매일 인근지역에서 신선하게 빚어 제공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가장 큰 지역의 맛집 기행을 이로써 완벽하게 마무리 할 수 있습니다.

[/fusion_builder_column]